Breaking News
Home / 시사 / 유승민 사퇴회견 전문…”헌법 가치 지키고 싶었다” [현장연결]

유승민 사퇴회견 전문…”헌법 가치 지키고 싶었다” [현장연결]

유승민 사퇴회견 전문…”헌법 가치 지키고 싶었다” [현장연결]


유승민
1436330977
4:12
4.84

좋아요 : 30 , 안좋아요 oakley outlet : 1

출처 : 연합뉴스 TV
4313


유승민 사퇴회견 전문…”헌법 가치 지키고 싶었다” [현장연결] [유승민 / 새누리당 원내대표]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당원 동지 여러분! 저는 오늘 새누리당 의원총회의 뜻을 받들어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납니다.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고된 나날을 살아가시는 국민 여러분께 저희 새누리당이 희망을 드리지 못하고 저의 거취 문제를 둘러싼 혼란으로 큰 실망을 드린 점은 누구보다 저의 책임이 큽니다.

참으로 죄송한 마음입니다.

오늘 아침 여의도에 오는 길에 지난 16년간 매일 스스로에게 묻던 질문을 또 했습니다.

‘나는 왜 정치를 하는가?’

정치는 현실에 발을 딛고 열린 가슴으로 숭고한 가치를 추구하는 것입니다.

진흙에서 연꽃을 피우듯 아무리 욕을 먹어도 결국 세상을 바꾸는 것은 정치라는 신념 하나로 저는 정치를 해왔습니다.

평소 같았으면 진작 던졌을 원내대표 자리를 끝내 던지지 않았던 것은 제가 지키고 싶었던 가치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법과 원칙, 그리고 정의입니다.

저의 정치생명을 걸고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임을 천명한 우리 헌법 1조 1항의 지엄한 가치를 지키고 싶었습니다.

오늘이 다소 혼란스럽고 불편하더라도 누군가는 그 가치에 매달리고 지켜내야 대한민국이 앞으로 나아간다고 생각했습니다.

지난 2주간 저의 미련한 고집이 법과 원칙, 정의를 구현하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다면 저는 그 어떤 비난도 달게 받겠습니다.

거듭 국민 여러분과 당원 동지 여러분의 용서와 oakley outlet 이해를 구합니다.

임기를 못 채우고 물러나면서 아쉬움이 있습니다.

지난 2월 당의 변화와 혁신, 그리고 총선 승리를 약속드리고 원내대표가 되었으나 저의 부족함으로 그 약속을 아직 지키지 못했습니다.

지난 4월 국회연설에서 ‘고통받는 국민의 편에 서서 용감한 개혁을 하겠다. 제가 꿈꾸는 따뜻한 보수, 정의로운 보수의 길로 가겠다. 진영을 넘어 미래를 위한 합의의 정치를 하겠다’고 했던 약속도 아직 지키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더 이상 원내대표가 아니어도 더 절실한 마음으로 그 꿈을 이루기 위한 길로 계속 가겠습니다.

저와 꿈을 같이 꾸고 뜻을 같이 해주신 국민들, 당원 동지들, 그리고 선배 동료 의원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연합뉴스TV 제보:02-398-4409, yjebo@yna.co.kr

(끝)

업데이트 날짜 : 2015-07-08 04:49:37
유승민 사퇴회견 전문…”헌법 가치 지키고 싶었다” [현장연결] [유승민 / 새누리당 원내대표]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당원 동지 여러분! 저는 오늘 새누리당 의원총회의 뜻을 받들어 Wholesale Jerseys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납니다.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고된 나날을 살아가시는 국민 여러분께 저희 새누리당이 희망을 드리지 못하고 저의 거취 문제를 둘러싼 혼란으로 큰 실망을 드린 점은 누구보다 저의 책임이 큽니다.

참으로 죄송한 마음입니다.

오늘 아침 여의도에 오는 길에 지난 16년간 매일 스스로에게 묻던 질문을 또 했습니다.

‘나는 왜 정치를 하는가?’

정치는 현실에 발을 딛고 열린 가슴으로 숭고한 가치를 추구하는 것입니다.

진흙에서 연꽃을 피우듯 아무리 욕을 먹어도 ray ban sale 결국 세상을 The 바꾸는 것은 정치라는 신념 하나로 저는 정치를 해왔습니다.

평소 같았으면 진작 던졌을 원내대표 자리를 끝내 던지지 않았던 것은 제가 지키고 싶었던 가치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법과 원칙, 그리고 정의입니다.

저의 정치생명을 걸고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임을 천명한 우리 헌법 1조 1항의 지엄한 가치를 지키고 싶었습니다.

오늘이 다소 혼란스럽고 불편하더라도 누군가는 그 가치에 매달리고 지켜내야 대한민국이 앞으로 나아간다고 생각했습니다.

지난 2주간 저의 미련한 고집이 법과 원칙, 정의를 구현하는 cheap oakleys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다면 저는 그 어떤 비난도 달게 받겠습니다.

거듭 국민 여러분과 당원 동지 여러분의 용서와 이해를 구합니다.

임기를 못 채우고 물러나면서 아쉬움이 있습니다.

지난 2월 당의 변화와 혁신, 그리고 총선 승리를 약속드리고 원내대표가 되었으나 저의 부족함으로 그 약속을 아직 지키지 못했습니다.

지난 4월 국회연설에서 ‘고통받는 국민의 편에 서서 용감한 개혁을 하겠다. 제가 꿈꾸는 따뜻한 보수, 정의로운 보수의 길로 가겠다. 진영을 넘어 미래를 위한 합의의 정치를 하겠다’고 했던 약속도 아직 지키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더 이상 원내대표가 아니어도 더 절실한 마음으로 그 꿈을 이루기 위한 길로 계속 가겠습니다.

저와 꿈을 같이 꾸고 뜻을 같이 해주신 국민들, 당원 동지들, 그리고 선배 동료 의원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연합뉴스TV 제보:02-398-4409, yjebo@yna.co.kr

(끝)

About admin

Check Also

유승민 봉하마을 방문…”노무현, 낮은 지지율로 시작” / YTN (Yes! Top News)

유승민 봉하마을 방문…”노무현, 낮은 지지율로 시작” / YTN (Yes! Top News) 유승민 1486554299 49 1.88 …

3 comments

  1. 유승민의원, 나라와 국민을 위한 정치인 이란것을 느끼게 하는  원내대표 사퇴 기자회견 을 다시보면서, 대한민국 희망의 정치인이란 것이 느껴 집니다..대한민국 희망의 정치인으로서 이 시대의 정신이 되어 버린 "정치혁명"을 꼭 이루어 주시길 바랍니다

  2. 유승민씨 응원하겠습니다 화잇팅!!!

  3. 유군에 정치는 냉혹 하다는 것을알것 가난은 유군의 원안 대로 구제안돼 유군 의원 됄대 혼자 ? 당에도음 ? 세상일이 쉬운것 없다연설문은 원내대표 않인 마치당대표의 뜻같고 나아가 나라의 통수권 자의연설같고 여당은 없고 야당다수가쥐접떠는것같고 탈당 하고 갈때로가라 박수줄께!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